“만나는 사람마다 다 xx하나 보네….” 한 때 대한민국 모든 남성의 마음을 흔든 그녀, 이제는 만나는 사람마다 다 이렇게 해버리네..

EXID의 하니가 공개 열애 사실을 당당하게 전했다. 

21일, 유튜브 채널 ‘노빠꾸탁재훈’에서는 탁재훈의 압박면접 게스트로 EXID 하니가 등장한 가운데 ‘안희연, 뉴진스 하니 아니고 EXID 하니’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탁재훈은 하니를 보며 “내가 본 적 있죠 하고 인사했는데 나를 기억하지 못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하니는 “초면인 줄 알고 설렜다”라고 말했다. 

탁재훈은 기억을 더듬으며 “미국 가서 클럽 가지 않았나. 그때 내가 옆 테이블이었다”라고 물었고 하니는 “맞다”라며 “우리 같은 테이블이었나. 내가 그때 술을 많이 먹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니는 본명이 안희연인데 태명이 하니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탁재훈은 “별명이 대머리 독수리”라고 물었다. 하니는 “이마가 넓다. 연기자가 되고 나서 사극을 찍고 싶어서 한 번 미팅을 했는데 표정이 안 좋아지시더라”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탁재훈은 “오늘 ‘압박면접’에 나오는 걸 누가 알고 있나”라고 물었고 하니는 “엄마랑 남자친구가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하니는 자연스럽게 남자친구인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양재웅을 언급했다. 

하지만 탁재훈은 “예전에 만났던 그 분인가”라고 물었다. 하니는 “옛날에 만났던 그 분도 공개연애가 됐고 지금 만나고 있는 분도 공개연애가 됐다”라고 시원하게 이야기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탁재훈은 “왜 공개연애를 하나. 들킨건가”라고 물었고 하니는 “내가 좀 핫했나보다”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탁재훈은 “습관이 툭하면 운다더라”라고 물었다. 하니는 “나는 감동을 받으면 운다”라며 “방송에서 빵 먹다가 운 적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니는 “빵을 먹었는데 감동스러운 맛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탁재훈은 “남자친구한테 상담은 받고 있나”라고 물어 주위를 폭소케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