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랐는데…이 정도라고 ? xx이 다보이네…” 산다라박, 최근 그녀의 모습이 공개되자 팬들 모두가 그녀의 몸매에 경악했다.

산다라박은 최근 수원에서 열린 워터밤 축제에 참여했는데요. ‘워터밤’에는 처음으로 출연한 그가 파격적인 의상을 입고 참석해 여전한 무대 내공을 자랑했습니다. 특히 산다라박의 워터밤 무대 영상이 화제가 되면서 그의 과거 발언도 재조명됐습니다.

지난 8월 12일 산다라박은 수원 월드컵경기장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워터밤 수원 2023’에 출연했습니다. 투애니원 활동 이후 약 6년 만에 첫 솔로 앨범을 발표한 산다라박은 이번 워터밤에서 파격적인 의상을 입고 등장해 팬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산다라박은 초록색 비키니에 가슴과 옆태가 고스란히 노출되는 크롭티를 매칭했고 알록달록 무늬가 새겨진 미니스커트를 입고 등장해 섹시미를 과시했습니다.

앞서 산다라박은 유튜브 웹예능 ‘풍자愛술’에 출연해 자신의 신곡 ‘페스티벌’을 언급하며 “뜨거운 여름에 어울리는 곡이라 뮤직비디오에서도 (엄)정화 언니처럼 수영복을 입고 싶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방송에서는 힘들겠지만 페스티벌이 많지 않냐. 워터밤 (섭외가) 들어오면 제가 시원하게 벗겠다”며 당찬 포부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습니다.

산다라박의 약속대로 워터밤 섭외가 들어오자 이전과 다른 파격적인 의상으로 약속을 지킨 것입니다.

산다라박은 이날 무대에서 투애니원의 인기곡 ‘내가 제일 잘 나가’를 포함해 신곡 ‘다라다라’ 등을 부르며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습니다.

공연 이후 산다라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워터밤 재밌다”며 “하지만 워터밤 신입답게 젖기 전 사진이 없다. 오오티디 사진 없다. 어리둥절. 첫 워터밤 행복한 첫 경험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