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그렇게 오래 연애를 했는데…남편 남궁민에게 이렇게까지..” 진아름, 최근 근황이 알려지자 지켜보는 모든이가 감탄을 금치 못했다.

남궁민이 시청률 1위로 안방극장을 휘어잡는데는 ’11첩 반상 내조’가 있었다.

남궁민의 아내 진아름이 완벽한 내조의 여왕으로 거듭났다.

진아름은 자신의 개인 계정에 “어제 하루종일 만들었던 음식들”이라는 설명과 함께 다양한 음식 사진을 공개했다.

정갈하게 보관용 용기에 담긴 음식들은 미역국부터 닭강정, 새우전, 깻잎 등 메뉴도 다양했다.

특히 특대 사이즈의 전복을 아낌없이 쓴 전복 요리 등이 사랑 가득 보양식으로 눈길을 끈다.

앞서 ‘찜기 필요없는 영양 가득 차돌박이 야채 찜’이라며 ‘오늘의 아침 메뉴’ 사진을 올린데 이어 연이은 요리 솜씨를 뽐내는 새댁 진아름의 완벽 내조가 빛이 난다.

남궁민과 진아름은 지난 2015년 영화 ‘라이트 마이 파이’에서 감독과 배우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

두 사람은 이듬해 열애 사실을 인정하며 지난해 10월 웨딩마치를 울렸다.

한편 남궁민은 MBC 새 드라마 ‘연인'(극본 황진영, 연출 김성용)으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병자호란이라는 역사적 비극의 소용돌이에 휘말린 두 연인의 운명적이면서도 가슴 아픈 사랑을 그린 작품으로, 남궁민은 극중 이재에 밝은 현실주의자 이정현 역을 맡아 안은진(유길채 역)과 가슴 저린 사랑을 그려내고 있다. ‘믿보배’답게 액션 멜로 다 되는 매력을 발산 중. 시청률 고공 행진 속에 주말 드라마 시청률 1위에 올라 명성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