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또 어떻게 하다가 이 둘이 이어진거야…” 차은우♥박규영, 이들의 소식이 들려오자 팬들 모두가 하나같이 깜짝 놀랐다.

가수 겸 배우 차은우와 배우 박규영의 ‘오늘도 사랑스럽개’가 10월 MBC에서 방송된다.

21일 <더팩트> 취재 결과, 새 드라마 ‘오늘도 사랑스럽개'(극본 백인아, 연출 김대웅)가 MBC 주중드라마로 편성돼 10월에 첫 방송된다.

복수의 방송 관계자는 <더팩트>에 “지난 4월에 촬영을 마무리했지만 편성을 받지 못했던 ‘오늘도 사랑스럽개’가 최근 MBC 방송을 확정했다”고 전했다.

‘오늘도 사랑스럽개’는 키스를 하면 개로 변하는 저주에 걸린 여자와, 그 저주를 풀 수 있는 유일한 치트키지만 개를 무서워하는 남자의 예측불허 판타지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작품은 2년의 연재 기간 내내 평점 9.9점을 유지하며 네이버 일요 웹툰 1위를 놓치지 않았던 인기작을 원작으로 한다.

앞서 개를 무서워하는 남자 진서원 역에 차은우가, 대대로 저주를 물려받은 엄친딸 한해나 역에 박규영이 캐스팅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특히 두 배우가 지난 2018년 그룹 어반자카파의 ‘이 밤이 특별해진 건’ 뮤직비디오에서 호흡을 맞춘 후 4년 만에 남녀주인공으로 재회한 만큼 이들이 선보일 ‘케미’에 일찌감치 많은 이목이 집중됐다.

이외에도 배우 이현우 윤현수 류아벨 등 청춘 배우들이 대거 출격하며 풋풋한 로맨스를 기대케 한다.

‘오늘도 사랑스럽개’는 지난 4월 촬영을 마쳤으며, 현재 첫 방송을 앞두고 막바지 작업에 돌입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