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은행 3사,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 목표치 모두 못미친다는 결론

 인터넷 은행 3사의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이 여전히 목표치에 모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은행연합회 공시에 따르면 2분기 기준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은 카뱅 27.7%, 케이뱅크 24.0%, 토스뱅크 38.5%로 각각 집계됐다.

중·저신용자 대출 비율이란 전체 신용대출금 가운데 신용 평점 하위 50% 고객에 대한 대출금 비율을 의미한다.

카뱅의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은 1분기 25.7%에서 2분기 27.7%로 2.0%포인트 증가했지만, 목표치(30%)를 2.3%포인트 밑돌고 있어 더 끌어올려야 하는 상황이다.

목표치가 32%인 케이뱅크도 23.9%에서 24.0%로 0.1%포인트 늘어나는데 그쳤다. 토스뱅크의 경우 같은 기간 42.06%에서 38.5%로 오히려 떨어져 목표치(44%)에서 멀어졌다.

금융 당국은 시중은행에서 돈을 빌리기 어려운 사람에 대출 공급을 확대한다는 인터넷은행 설립 취지에 따라 2021년부터 인터넷은행에 중저신용대출 비율 목표치를 공시하도록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