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하나 xx는건 일도 아니다..” 양현석 , 그녀에게 xx하며 말했던 내용이 공개되자 듣는 모든이가 경악했다.

한서희가 양현석의 처벌을 바라지 않는다며 눈물을 보였다.

25일 오후 서울고등법원 형사6-3부(부장판사 이의영 원종찬 박원철)는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보복협박등)등 혐의로 기소된 양현석 총괄과 직원 A씨의 항소심 4차 공판이 진행됐다.

이날 항소심 4차 공판에서는 한서희와 한서희의 지인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날 한서희는 앞선 경찰 조사 과정에서 협박에 관한 진술 시 용어가 달라진 점, 사례를 받기 위해 진술 번복을 한 것인지 등에 대해 질문을 받았다.

한서희는 증인 신문 도중 “저도 제 심정으로는 양현석 씨를 벌 주고 싶은 것이 아니라 저는 있는 사실 그대로 진실을 말하고 싶을 뿐”이라고 밝혔다.

양현석의 처벌을 원하지 않냐는 물음에 한서희는 “6년 전부터 지금까지 가수 연습생 출신이라는 수식어 밖에 못받고 일반인과 공인 사이에서 대중에게 관심과 비난을 받는 것이 힘들었다. 계란으로 바위깨기라는 생각이 든다. 재판이 4년 동안 계속 이어져 오다 보니까 저도 지치고 그냥 사실 저는 그냥 양현석 씨가 잘못을 인정하고 진심 어린 사과만 바란다”고 눈물을 보였다.

이어 그는 “이 재판이 무죄가 나오든 판사님 판단이지만 제가 증인으로서 왔다갔다 반복하면서 너무 힘들었는데 제가 원하는 건 진심어린 사과였던 것 같다. 하지만 그럴 기미가 전혀 없어서 유감스럽다. 저는 이 싸움을 끝내고 싶은 마음이 크다. 죄를 입증하고 양현석 씨가 벌 받고 이런 것 보다는 아무도 미워하고 싶지 않다. 지금도 재판에 성실하게 임하기 위해서 출석한거긴 한데 저는 진심어린 사과가 있었으면 이 재판까지 안왔었을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