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를 가지고 싶었는데 xx생활을 아예 즐기지 못했다..” 박수홍 아내 김다예, 그녀의 충격적인 근황이 공개되자 모두가 경악했다.

김다예가 임신 준비 중인 속마음을 털어놨다.

개그맨 박수홍이 아내 김다예의 친구들을 위해 직접 특급 요리를 선보이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수홍이 요리하는 동안 김다예는 친구들에게 속마음을 털어놨다.

김다예의 친구들은 김다예에게 “결혼 잘한 것 같다. 결혼 생활은 만족스럽냐”고 물었고 김다예는 “특수적인 상황에 놓여 있었지만 신혼 생활을 버렸다고 표현할 정도로 신혼을 어렵게 보냈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 “지금은 많이 좋아져서 이제야 신혼부부가 된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렇게 힘든 일을 겪지 않았다면 결혼을 못 했을 수도 있겠다고 생각한다”라며 “어려운 상황을 같이 극복해나가면서 더 단단해졌다. 평생 살면서 겪지 못할 일들을 겪다 보니까 오빠랑 더 끈끈해지고 서로 더 위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에 김다예의 친구는 “(김다예가) 박수홍을 만나는 과정을 본 사람으로서 정말 단단해지는 게 느껴지더라”라고 말했다.

김다예는 “결혼하기 전에 ‘헤어졌으면 좋겠다’는 사람도 많았다”고 전했다.

그러자 김다예의 친구는 “나도 사실 (헤어지길 바라는) 그런 마음이 있었지만 그걸 입 밖으로 꺼내진 않았다. 돌려서 말하긴 했다. 그걸 김다예를 위해서 말한 건데 (김다예는) 박수홍을 걱정하더라. 둘의 사랑이 진심이었고 너무 확고했다. 그때 이후로 다예한테는 박수홍이, 박수홍에겐 다예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잘 견디길 바랐다”고 진심을 말했다.

다른 친구도 “그때 다예한테 조심스럽게 ‘괜찮냐’고 연락을 했다. 이후 만났는데 (다예가) ‘나 여기 빵꾸 났다’고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박수홍은 당시 김다예가 원형탈모를 겪었다면서 “그때 밖에 못 나갔다. 원형 탈모가 세 개나 와서 모자를 쓰지 않으면 못 나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내는 나한테 잔다르크다. 다홍이랑 내 인생 구해주려고 나타난 잔다르크”라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김다예는 임신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그는 “준비를 계속 하는데 내 마음이 사실 편하지 않다. 임신을 준비하려면 마음가짐도 가져야 하는데 ‘이거 먼저 해결해야 돼’ 생각을 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아기가 태어나기 좋은 환경이어야 하는데 아기가 태어나도 송사 속에 있으니 안 좋은 것 아니냐. 환경이 안 좋으니 아기한테도 미안하다. 아기가 이런 전쟁터 같은 상황에 태어나도 행복할까 싶다”고 더했다.

이를 듣던 박수홍도 “아이가 생기길 바라는데 아내가 노력을 하지만 잘 안되더라. 스트레스가 있다”며 속상해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