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이렇게까지..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이 믿겨지지 않았을..” 김우빈, 그에게 전해온 소식을 듣고 모든 팬들이 깜짝 놀랐다.

배우 김우빈이 먼저 세상을 떠난 팬과 유족들을 위로했다. 근조 화환을 보낸 것은 물론 직접 조문까지 다녀온 걸로 알려져 더 큰 울림을 선사했다.

김우빈은 27일 자신의 SNS에 “맑고 밝던 지원아. 오랜 시간 늘 네가 와주던 길을 마지막 인사하러 다녀와 보니 참 멀고 힘든 길이었구나 비로소 알게 됐네.. 불과 얼마 전까지 웃으며 안부 물어주던 너의 얼굴이 떠올라 가슴이 참 많이 아프다
“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어 그는 “지원아, 헤어짐이라고 생각하지 않을게. 그곳에선 늘 웃는 일만, 건강하고 행복한 하루하루만 보내다가 우리 다시 만나는 날에는 같이 사진도 많이 찍고 못다 한 이야기 많이 나누자. 네가 많이 기대했던 새 작품들도 지원이 생각하며 더 힘내서 잘 만들어볼게. 지켜봐 줘. 네가 내 팬이어서 정말 감사하고 또 감사해. 우리 꼭 다시 만나자”라고 덧붙이며 팬이 보낸 편지 인증샷을 남겼다.

이에 유족들은 “졸지에 맞은 지원이와의 이별에 황망함과 슬픔이 온가족이 힘들어 할때 지원이가 너무나도 좋아했던 우빈씨의 조문과 조화, 그리고 적지 않은 조의금과 위로를 받으면서 정말 팬을 진심아끼고,소중하게 생각하는 우빈 씨의 마음이 가슴을 울게 하였고, 큰힘과 위로가 되었고, 새로운 세상 맞으러 먼길 가는 지원이에게도 큰힘과 위로가 되었을 것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지원이의 먼 길 가는 절차는 잘 마쳤습니다. 정말 고개 숙여 깊이 감사드리고, 항상 우빈씨의 모습 지켜보면서 지원이의 마음으로 응원하겠습니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고인의 동생도 “상중에 화환이 도착해서 정말 감사했는데 직접 찾아 와주셔서 저희 누나 배웅 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언제나 저희 누나가 기억하는 멋있는 배우로 남아주셨으면 합니다. 응원할게요”라며 “그리고 신민아 배우님, 에이엠언테테이먼트 관계자분들도 감사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메시지로 김우빈과 소속사 식구들의 마음에 고마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