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에 환장을 했나…100명의 남자를 만난다는…” 김새롬, 이혼 후에 고삐가 풀려버린 듯한 그녀의 발언에 모두가 경악했다.

방송인 김새롬이 연애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29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방송인 장동민, 솔비, 김새롬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새롬은 ”내가 고마워하는 몇 사람이 있다”면서 ”서장훈 아저씨, 상민 아저씨가 고마운 게 이 길을 지팡이 없이 걸을 수 있게 해준 느낌이 있지 않냐. 지팡이 없이 두 분이 뚜벅뚜벅 걸어갈 수 있게끔 만들어준 느낌이 있다”고 입을 열었다.

방송민 이상민이 ”새롬 씨는 지금 하는 프로그램이 ’쉬는 부부’, ’우리 이혼했어요’다. 위기의 부부를 다루는 프로그램을 하고 있다”고 하자 김새롬은 ”내가 가정을 잃었지 직업을 잃어야 하는 건 아니지 않냐”고 설명했다.

이에 이상민은 ”아니다. 가정을 잃었다고도 하지 말라”고 했고, 김새롬은 ”가정을 없앴다”고 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그는 “이혼 후에도 방송을 할 건데 굳이 아는 사실을 숨길 것도 없더라”라며 “돌싱의 아이콘 중에 서장훈, 이상민이 있다면 여자는 아직 자리가 없더라”고 여성 돌싱의 아이콘 자리에 욕심냈다.

또한 이상민은 ”내가 보기엔 새롬 씨가 그 길을 열었다. 왜냐하면 이혼하고 바로 결혼반지를 녹여서 팬던트를 만들었다더라”라고 알려 모두를 놀라게 했다.

“결혼 생활 중에 결혼반지를 한 번 잃어버렸다”는 김새롬은 ”똑같은 걸 새로 샀는데 또 나중에 찾았다. 얼떨결에 두 개가 됐다. 백금이었다. 아깝지 않냐. 녹여서 팬던트를 만들되, 의미를 좀 담자 해서 거기에 ’다시는 실수하지 말자’를 영어로 적었다”고 털어놨다.

장동민은 “출소할 때 적는 거 아니냐”며 ”다른 사람들은 그거 어떻게 했냐”고 이야기해 MC 탁재훈, 이상민, 김준호, 임원희의 입을 다물게 만들었다.

그러자 이상민은 ”너는 너무 한 거 아니냐. 아내한테 결혼반지 받자마자 감정 받으러 가지 않았냐”고 장동민에게 반격했고, 그는 ”그게 아니라 감정하는 프로그램이었다. 내 결혼반지는 아내가 직접 디자인을 한 거다”고 해명했다.

이후 김새롬의 연애 사실을 묻자 그는 ”내가 예쁘지 않냐. 괜찮게 생겼고, 성격도 괜찮고, 내가 돈을 안 버는 것도 아니고 또 재미있는 사람이다”며 ”내가 혼자 있는 것도 이상하다. 저는 사실 연애를 쉬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애는 노력해야 한다. 저도 엄청 노력한다”는 김새롬은 ”소개팅을 많이 했다”며 “가만히 앉아서 ’좋은 사람 만나고 싶은데 주위에는 아무도 없다’고 하면 안 된다. 움직여야 한다. 저는 외로우면 주위에 있는 모든 사람한테 다 얘기했다”고 적극적인 자세를 강조했다.

더불어 김새론은 ”소개팅 성공 확률이 3%밖에 안 된다. 그래서 97명을 만날 각오를 하고 있었다”고 남다른 마음가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