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목표는 정했졌어…무조건 너랑 xx 할꺼야..” 아무리 여자가 좋다고 하더라도 이렇게 표현하면 무서워서 살 수가 있을까

능 프로그램 ‘나는 솔로,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출연자들이 현실 데이트를 할 상대를 지목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13기 광수는 “아직 스스로 솔직하지 못한 자신을 발견해서 굉장히 참담하다. 나는 모자란 사람이고, 배워야 될 게 많다는 걸 느꼈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지금부터 제가 말씀드릴 것은 앞으로 더 알아보고 싶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정숙, 옥순, 영숙에 다가가 소회를 전달했다.

그렇게 아무도 선택하지 않은 광수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지금은 전공만으로 행복을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50살, 60살 나이를 먹고 거기서 성취감을 찾을 수 있을지는 의문스러운 노릇이다”고 의견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작년도 올해도 목표가 결혼이기 때문에 어쨌든 결혼을 할 거다. 자신감 좀 붙었다. 결혼을 무조건 하긴 할 것 같다. 언제 하느냐가 문제지”라며 확실한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