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때 정말 잘 어울리고 결혼까지 할 줄 알았는데…” 김종민, 열애 소식이 들려오자 덩달아 과거 여친까지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코요태 김종민이 탁재훈의 짓궂은 질문에 식은땀을 흘렸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는 ‘세상에게 버림받은 자들’ 특집으로 김종민, 낸시랭, 박광재, 예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종민은 본인만의 연애관을 설명했다. 그는 “썸 탈 때 선물 공세하냐”라는 질문에 “사달라고 하면 더 안 사준다”면서 “‘되게 예쁘다’라고 하면 생각해놓고 있다. ‘이 친구와 잘 될 것 같다’라는 확신이 생기면 선물해준다”라고 밝혔다.

또한 김종민은 연애를 하면 퍼주는 스타일이라면서 “내 생일에 여자친구가 다른 남자 생일파티에 갔다. 과거에 그랬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준호는 “지금 여자친구가 들을까봐 ‘과거’라고 한 거냐. 과거를 왜 강조하냐”, 탁재훈은 “종민아 그렇게 겁나냐. 그럴 거면 연애를 왜 하냐”라고 몰아붙였다. 김종민은 “누가 보면 공개 연애하는 줄 알겠다”라며 난감해했다.

탁재훈은 계속해서 김종민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상한 얘기가 있더라. 해외만 가면 여자친구 선물을 많이 산다고 하더라. 하이힐 매장은 왜 갔냐”라고 물은 것. 이상민도 “분명 여자친구가 지시를 한 거다”라고 거들었다.

특히 김종민은 “최근에 한 뽀뽀는 언제냐. 이건 못 빠져나갈 거다. 우리 그물에 걸리면 그 누구도 못 빠져나온다”라는 탁재훈의 말에 “못 빠져나가겠다”라고 당황해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 편 이런 김종민의 모습이 공개되자 과거 공개연애를 했던 황미나까지 많은 팬들에게 언급되고 있어 덩달아 화제가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