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둘은 xx 까지도 어떻게 이렇게 닮았을까…” 예원의 수위높은 노출씬이 공개되자, 과거 논란이 있었던 그녀까지도 화제가 되고 있는 상황

예원은 과거 배우 이태임과 촬영 현장에서 다투는 과정에서 “언니, 저 마음에 안 들죠”라고 도발적으로 말한 일이 뒤늦게 알려져 큰 질타를 받았다.

이후 좀처럼 큰 관심을 받지 못하던 그를 다시 잡아준 작품이 넷플릭스 ‘수리남’이었다.

그는 ‘수리남’에서 배우 황정민의 극 중 연인으로 등장해 안정적인 호흡으로 호평받았다. 실제 당시 500대 1의 경쟁률을 뚫었다고.

예원은 “그때는 코로나19 때라 오디션 영상을 비대면으로 찍어서 보내드렸다. 감독님이 최종으로 보고 싶다고 하셔서 그 때 3명 있었다. 그 3명 중에 제가 된 것”이라고 밝혔다.

작품 속 노출 장면도 있던 상황. 예원은 “걱정 안했다. 걱정이라면 못할 까봐 걱정했다. ‘괜히 뽑았다’ 이런 생각이 들게 하면 안 되니까”라고 털어놨다.

그를 보고 황정민의 코멘트도 있었을까. 예원은 “나중에 ‘부담됐을 텐데 잘했다’고 해주셨다”라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한 편, 예원과 함께 같이 논란이 되었던 이태임도 이번 예원의 드라마속 노출씬에 의해서 덩달아 과거 영화 속 장면이 화제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