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쩜 이런 순간에서도 빛이 나는걸까…” 53세의 김혜수, 그녀의 그저 감탄스러운 파티현장이 공개되자 모두가 할 말을 잃었다.

배우 김혜수가 생일을 맞아 지인들과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낸 가운데, 남다른 동안 비주얼을 과시했다.

배우 윤소이의 생일축하

배우 윤소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하는 혜수 선배님, 생일 축하드립니다”라는 글과 함께 김혜수의 생일파티 현장을 담은 사진을 게시했다.

이어 윤소이는 “진짜 언니, 어마무시하게 사랑합니다”라고 덧붙이며 김혜수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사진 속에는 이날 생일을 맞은 김혜수가 레스토랑 루프에서 지인들과 함께 파티를 즐기고 있다. 김혜수는 활짝 미소를 지으면서 지인들의 축하를 반겼고, 특히나 53세에도 주름과 잡티 하나 없는 남다른 동안 미모를 발산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혜수는 1970년 9월5일생으로 올해 53세를 맞았다. 지난 7월 개봉한 영화 ‘밀수’에 출연했다.

개그우먼 조혜련과의 인연

또한 얼마전, 개그우먼 조혜련이 동갑내기 김혜수와의 친분을 자랑을 해 이슈가 되기도 했다.

조혜련은 과거 김혜수와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조혜련은 “저 때는 입술을 크게 그렸다. 혜수가 직접 해준 메이크업”이라며 “혜수랑 친했을 때 정말 많은 대화를 나눴다. 지금은 연락이 안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재 이슈가 되고 있는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