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성매매했다는 걸 알게 된 순간…” 윤혜진, 엄태웅이 xx했을 때, 결국 선택했던 건 이것뿐이었다.

엄태웅의 아내 윤혜진이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6년 전 남편 엄태웅의 사생활 논란이 터졌을 때의 심경과 그로 인해 시작한 옷 사업에 대한 이야기를 공유했습니다.

윤혜진은 자신과 엄태웅이 함께 진행한 토크쇼에서, “6년 전이 정말 힘들었던 시기였고, 그때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해보자’라고 결심했습니다.

그 선택은 바로 패션과 옷이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윤혜진은 현재 의류 쇼핑몰을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녀는 또한 발레를 할 때부터 개성 있는 스타일을 선보여 ‘패셔니스타’로 불렸던 과거를 회상하며, “나이가 들기 전에 한번 시도해보고 싶었습니다,”라고 패션에 대한 열정을 고백했습니다.

한편으로, 엄태웅은 2016년 성폭행 혐의로 피소되었으나 이는 허위로 판명되었습니다.

그러나 성매매 혐의로 벌금 100만 원을 부과받은 바 있습니다. 이 영상을 통해 윤혜진은 힘든 시기를 겪으며도 자신이 원하는 길을 찾아 나갔음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