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사랑이가 이렇게 변하다니…” 추성훈 딸 추사랑의 최근 모습이 공개되자 많은 이들이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추성훈의 11살 딸 추사랑이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딸 추사랑의 모델학원에 특강을 간 추성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추성훈은 “추사랑은 모델학원에 3주정도 다녔다.

거기 다니는 친구들도 궁금했다”고 했다. 이날 추사랑은 모델학원에서 워킹수업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엄마 야노시호를 닮아 팔 다리가 시원시원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까지 장착해 눈길을 끌었다.

추성훈은 “사랑이가 6살 때 프랑스 패션쇼에서 런웨이를 경험했다”면서도 “많이 컸다”고 눈가가 촉촉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