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내가 혼자서 온 줄 알어?”… 故 최진실 찾은 딸 최준희, 그녀가 직접 밝힌 이유가 알려졌다.

고(故) 배우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최환희와 외조모와 함께 묘소를 찾지 않은 이유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최준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에게 진심을 전했습니다. 그녀는 경기 양평군 서종면에 위치한 갑산공원에서 엄마 최진실의 묘소를 찾아 팬들과 솔직한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이날 오전, 최준희의 친오빠 최환희와 외조모가 묘소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져, 최준희가 함께 나타나지 않은 이유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었습니다.

이에 대해 최준희는 “오빠와 외할머니가 먼저 방문한 것일 뿐, 저는 차가 없어서 혼자 왔다. 오해하지 말아달라”고 밝혔습니다.

그녀는 또한 “혼자서 엄마와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 좋다. 엄마도 다른 이들과 함께 오지 않아도 이해해 줄 것”이라며 엄마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습니다.

그녀는 팬들에게 “딸이 기일에 방문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누구와 왔는지는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최준희는 “곧 아빠도 만나러 갈 예정이다. 엄마와 삼촌을 자주 만나고 싶지만, 거리가 멀어 자주 오지 못한다”고 아쉬워했습니다. 라이브 방송 후, 그녀는 사진을 공유하며 “엄마가 그리웠다. 혼자서 서둘러 왔지만, 운전면허를 빨리 따서 자주 만나러 올게. 사랑해”라고 글을 남겼습니다.

한편, 배우 최진실은 2일에 사망 15주기를 맞이했습니다. 그녀는 2008년 10월 2일, 4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녀는 ‘질투’, ‘별은 내 가슴에’, ‘그대 그리고 나’, ‘마누라 죽이기’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동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 기사 이어보기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