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삶에서 사진 한장으로 이렇게….” 그녀들의 놀라운 과거가 밝혀지자 모두가 깜짝 놀랐다.

연예계에 발을 들이지 않은 채 데뷔한 사람들이 많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예를 들면, 평범한 일상을 즐기던 소주연은 SNS 사진을 통해 모델로 발탁되었고, 2017년 박보영과 함께 광고에 출연하며 스타의 반열에 오르게 되었다.

그 후로는 여러 드라마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또한, 미국에 거주하던 이지아는 국내 여배우와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LG텔레콤 광고에 출연하게 되었고, 이후 배용준과 함께 활동하며 배우로서의 위치를 확고히 했다.

클라라는 ‘꽃을 든 남자’ 광고에서 청순한 이미지로 주목받았으며, 현재는 중국과 한국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트와이스의 나연과 블랙핑크의 지수 역시 광고를 통해 얼굴을 알렸다. 이렇게 다양한 경로로 스타가 된 사람들은 그들만의 독특한 매력과 이야기를 가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