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단한 건 알았지만, 이 정도였을 줄이야”… 삼성家, 그들의 학력수준이 낱낱히 밝혀지자 모두가 그저 멍해질 정도

삼성, 그 이름만으로도 국내 최고의 재계 가문을 연상케 한다. 그런 삼성 가문의 학력에 대한 이야기는 언제나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끈다. 그 중심에는 이건희 전 회장의 학교 생활이 있다.

1953년, 이건희 전 회장은 명문 서울 사대부고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 상경대학에 발을 들였다. 하지만 그의 교육열은 한국에만 머무르지 않았다.

일본의 와세대대학으로 유학을 떠나 학사 학위를 획득했다. 그리고 그의 사랑스러운 인연, 홍라희 여사와의 만남이 있었다.

두 사람은 1966년 서울대학교에서 만나, 그 다음해 4월에 결혼식을 올렸다. 그 후 이들은 1남 3녀를 두게 되었다.

장남 이재용 회장의 학력 이야기는 특히 흥미롭다. 그는 서울대학교 동양사학 학과를 졸업했는데, 그 선택의 배경에는 그의 할아버지, 삼성의 창업주 이병철의 조언이 있었다.

이병철 창업주는 “경영학은 언제든 배울 수 있으니, 인간의 본질을 이해하는 인문학을 공부하라”고 권유했다. 이재용 회장은 그 조언을 따라 동양사학을 전공하게 되었다.

그 후 그는 일본 게이오대학에서 MBA를 마치고, 미국 하버드 대학에서 경영학 박사과정을 수료하며 최고의 학점을 받았다. 그의 지인들은 그가 학교 생활에서 보여준 성실함을 감탄하며 이야기한다.

이부진 사장은 삼성 가문에서 첫 여성 CEO로, 그녀의 학력과 경영 스타일은 아버지 이건희 전 회장과 매우 유사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녀는 대원외국어고등학교와 연세대학교를 졸업하였다.

마지막으로, 셋째 딸 이서현 이사장은 예술의 길을 걸었다. 그녀는 예원학교와 서울예술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미국의 명문 ‘파슨스 디자인 스쿨’에서 학위를 받았다.

이 학교는 그 높은 학비와 함께 세계적인 명성을 자랑하며, 많은 사람들이 ‘금수저’ 학생들의 학교로 알고 있다.

이렇게 삼성 가문의 학력 이야기는 그들의 뛰어난 능력과 성실함을 보여주는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