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많이 준다고 해서 시작했는데 결국은…” 생각과는 다른 생활에 하나 둘씩 떨어져 나가기 시작했다.

최근에 ‘정수기 점검원’이라는 직업이 대중의 주목을 받고 있다. 유튜브에 올라온 한 영상에서는 입사 1년 차 정수기 점검원이 월 600만 원을 번다는 발언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러나 이보다 더 놀라운 사실은, 많은 현직 점검원들이 이 직업을 “자식에게 추천하고 싶지 않다”고 말하고 있다는 것이다.

정수기 점검원의 주요 업무는 고객이 대여한 정수기나 공기청정기, 비데 등의 필터를 주기적으로 교체하고 점검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들의 수입 구조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실제로는 영업 활동에서 나오는 수수료가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 때문에 많은 점검원들은 영업 활동에 큰 압박을 느끼고, 목표 매출을 달성하지 못하면 다양한 불이익을 겪기도 한다.

또한, 영업 활동에서 성공하여 수수료를 받더라도, 고객이 계약을 해지하면 그 수수료의 일부를 회수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이런 부분에서 많은 점검원들이 경제적인 부담을 느끼고 있다. 더욱이, 대다수의 점검원들은 ‘특수고용노동자’로 분류되어 근로기준법의 보호를 받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점들을 더욱 부각시키는 것은, 일반적인 근로자와는 달리 점검원들은 자신들의 비용을 스스로 부담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근로기준법에 따라 회사가 지출해야 할 비용을 개인이 부담해야 하는 경우가 있다.

물론, 이런 문제점들에도 불구하고 많은 점검원들이 이 직업을 선택하는 이유는, 자유로운 근무 시간과 높은 수입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대기와 이동 시간을 포함하여 하루에 9시간 이상을 일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결국, ‘정수기 점검원’이라는 직업은 높은 수입을 기대할 수 있지만, 그만큼의 노력과 부담이 따르는 직업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