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서 아무리 겉으로 좋아보여도 사람은 겪어봐야…” 비, 아내 김태희와의 현재 상태에 모두가 깜짝 놀랐다.

가수이자 배우로 활약하는 비가 아내 김태희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토로하였다.

비는 자신의 영상 속에 MBC 아나운서 김대호가 게스트로 함께하며, 고깃집에서 편안하게 대화를 나누었다.

비는 김대호에게 연애 상태를 물어, 김대호는 자신의 연애 스타일에 대해 솔직하게 언급하였다.

비는 “사실, 제 성격이 막연하게 제멋대로였는데, 어느 순간 내 옆에 제 성격을 받아주고 함께 맞춰주는 사람이 생겼어요.”라며 간접적으로 아내 김태희를 언급하며 그녀의 존재에 감사함을 표현했다.

그는 “진심으로 행운을 갖게 된 것 같아요. 나에게 완벽한 파트너를 만나게 되어”라며 아내를 칭찬했다. 그의 이러한 발언에 주변 사람들의 주목을 받자, “죄송해요. 이제 그만 얘기할게요.”라며 미소를 지었다.

김대호에게는 자신이 가장 마음에 드는 연예인에 대한 질문이 나왔고, 그는 “장나라 씨를 볼 때마다 마음이 뛴다.”라고 고백, 주변의 관심을 받았다.

비는 빠르게 반응해 “제 인생에서 마음이 떨린 연예인은 김태희밖에 없어요.”라며 끝없는 애정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