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당신 xx줄 알았어…” 김용호 사망소식에 이근 대위가 내뱉은 말이 알려지자 모두가 깜짝 놀랐다.

유튜버 김용호의 사망 소식에, 그와 과거 악연을 갖고 있던 전 UDT 대위 이근이 반응을 보였다.

이근은 12일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 “사망 XXXX! 사이버 렉카의 끝이 이렇게 될 것이라고. 거짓말로 인한 결과. 승리를 위하여. CHEERS”라는 글을 올렸다.

김용호는 이날 부산 해운대의 호텔에서 투신해 생을 마감했다고 부산해운대경찰서가 전했다.

두 사람 사이에는 과거 악연이 있었다. 김용호는 2020년에 이근의 UN 근무와 성추행 의혹을 제기했고, 이근은 명예훼손으로 김용호를 고소한 바 있다.

또한 김용호는 이근의 우크라이나 참전 관련 목격담도 공개했다.

김용호는 ‘김용호 연예부장’과 ‘가로세로연구소’ 등의 유튜브 채널에서 활동했으며, 여성 A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받았다.

또한, 연예인들을 대상으로 협박하고 금품을 요구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상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