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꼬신 건 그녀..” 황재균의 말에 모두가 깜짝(+사진)

황재균은 스타일리스트로부터 지연을 소개 받았다. 그는 “솔직히 말하면 (지연의) 그 얼굴로 들이대면 어떻게 안 넘어가냐. 통화나 문자를 주고 받을 때 되게 돌직구를 날리더라”고 했다.

▼ 기사 이어보기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