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에 얼마나 서로에게 애틋했으면 …저렇게까지..” 그의 마지막 가는 길에 안타까운 모습이 포착되자 모두가 같이 슬퍼했다(+사진)

배우 이선균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애도하는 동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고 이선균의 빈소는 지난 27일 오후 3시,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마련되었다. 상주는 배우이자 아내인 전혜진이다.

▼ 기사 이어보기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