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보다는 아이들 이야기를 하며 그렇게까지…” 윤종신 , 그에게 전한 마지막 말이 전해지자 모든 사람들이 다시 한번 슬픔에 잠겼다(+사진)

고(故) 이선균의 안타까운 사망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연예계는 그의 비보에 애도를 표하며 멈춤 상태에 빠진 듯하다.

▼ 기사 이어보기 (+사진)